[세이프티퍼스트닷뉴스] 산업안전보건교육원(원장 최상열)은 중대재해 감축 로드맵 발표후 사업장의 '위험성평가'에 대한 관심이 급증하고 있지만 교육과정은 적어 수강인원에 한계가 있던 그간의 위험성평가의 집체교육 수요를 해소하고자, 2일부터 '위험성평가 전문과정(이론편)' 이러닝 교육을 실시한다고 밝혔다.

 

'위험성평가 전문 과정(이론편)' 이러닝 교육은 지난해 말 발표된 ‘중대재해 감축 로드맵’으로 인해 산업현장의 위험성평가 교육 필요성이 증가했음에도 수강인원에 한계가 있던 집체교육 수요를 어느 정도 해소할 수 있는 것으로 기대를 모으고 있다.

 

교육원은 위험성평가 전문가를 양성하기 위해 이론과 실습을 병행하는 집체교육  또한 전년도 120여명에서 올해 1,200명으로 대폭 확대하여 실시하며, 그중 이러닝교육은 집체교육 과정 중 이론 강의 부분만 콘텐츠로 제작하여 개설했다.

 

 이러닝 교육은 총 8차시로 구성되어 있으며, ▲공통(3H, 위험성평가의 이해, 절차 및 방법), ▲안전(3H, 위험성평가 기법 종류 및 이해), ▲보건(2H, 화학물질 위험성 평가 방법 및 사례)로 위험성평가의 기본 개념부터 평가기법 종류, 화학물질 평가사례 등으로 구성되었다. 학습 기간은 일주일이며, 매주 500명씩 수강 가능하다.
 

교육 신청은 이날 교육원 인터넷교육센터(www.safetyedu.net)에서 가능하며, 사업장 내 실무를 담당하는 누구나 무료로 수강할수 있다. 신청순서는 자기규율 예방체계 확산활동 지원 교육 ➡ 교육과정(위험성평가 전문 과정(이론편)) 검색 및 수강 순으로 진행하면 된다.

 

  안전보건공단 산업안전보건교육원 최상열 원장은 “중대재해 감축은 사업장 내 유해·위험요인을 파악하고 감소대책을 수립하는 위험성평가에서 출발한다”라며, “교육원 이러닝교육을 통해 보다 많은 사업장 담당자가 위험성평가에 쉽게 접근하여, 산업현장에 자기규율 예방체계가 구축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